악마의 유혹 ‘가향담배’, 일반담배보다 흡연확률 1.4배 높아

악마의 유혹 ‘가향담배’, 일반담배보다 흡연확률 1.4배 높아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 멘솔 등의 가향담배가 일반담배보다 흡연을 시도하기는 쉽고, 금연을 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다

▲ 멘솔 등의 가향담배가 일반담배보다 흡연을 시도하기는 쉽고, 금연을 하기는 어려운 것으로 드러났다

 

멘솔 등 각종 향이 나는 가향담배의 심각한 중독성이 설문조사를 통해 다시 한 번 입증되었다. 연구 결과 가향담배로 처음 흡연을 시도한 경우 일반담배에 비해 현재도 흡연자일 확률이 1.4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세대학교 김희진 교수팀은 2016년 9월부터 2017년 4월까지 13~19세 9063명을 대상으로 ‘가향담배가 흡연시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13-39세의 젊은 현재흡연자 중 65%가 가향담배를 피우고 있었고, 특히 흡연시작 연령에 해당하는 젊은 층과 여성의 가향담배 흡연율이 높았다.

여성(73.1%)이 남성(58.3%)보다 가향담배 흡연율이 높았고, 연령별로는 남성이 13-18세(68.3%), 여성이 19-24세(82.7%)로 가장 높았다.

또, 흡연경험자의 70%가 담배의 향이 흡연을 처음 시도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대답했다. 가향담배를 선택한 이유는 ‘향이 좋아서’, ‘냄새를 없애줘서’ 등 이었다. 이에 따라 인위적으로 첨가된 향이 담배 맛을 더욱 좋게 하는 것과 동시에 흡연에 대한 거부감을 떨어뜨리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흡연경험자 중 가향담배로 흡연을 시작해서 지금도 가향담배를 흡연하는 경우는 70%, 일반담배로 흡연을 시작해서 지금도 일반담배를 흡연하는 경우는 40%로 큰 격차를 보였다. 일반담배로 흡연을 시작한 사람이 가향담배로 전환한 비율은 32.8%, 그 반대 경우는 9.9%에 그쳤다.

질병관리본부 오경원 과장은 “담배 연기의 독하고 자극적인 특성은 최초 흡연 시도 단계에서 흡연의 장벽으로 작용한다. 가향담배는 각종 향을 첨가해 이러한 담배 연기의 자극적 특성을 숨김으로써 일반담배보다 더 쉽게 흡연할 수 있게 만들고 금연을 더 어렵게 만든다”고 말했다.

한편, 전세계적으로 가향담배에 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바, 대한민국 복지부도 기획재정부, 식약처 등과 협의해 ‘가향물질 규제범위 등 규제방안을 마련해 입법 추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