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심 8178m서 심해어 촬영, 세계기록 경신

일본, 수심 8178m서 심해어 촬영, 세계기록 경신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일본 연구팀에 의해 촬영된 심해어의 모습

▲일본 연구팀에 의해 촬영된 심해어의 모습

일본 해양연구개발기구(JAMSTEC)와 공영방송 NHK가 무려 수심 8178m 지점에서 심해어를 발견,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이는 기존 최고 기록보다 26m 더 싶은 곳에서 이루어진 촬영이었다.

심해어 촬영은 3년 전 미국과 영국의 해양생물학자들이 해저 8145m에서 2종의 물고기를 발견한 것이 최고 기록이었다. 그리고나서 올해 4월, 중국 연구팀은 이보다 7m 더 깊은 8152m 지점에서 심해어 촬영에 성공했다고 발표해 기록을 경신했다.

그러자 그로부터 약 한 달 후인 5월, 일본 해양연구팀이 중국 연구팀보다 26m 더 깊이 들어가 심해어 촬영해 성공함으로써 또 한번 최고 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해양연구개발기구와 NHK는 지난 5월 태평양 마리아나 해구의 수심 8178m 지점에 4K 카메라를 탑재한 무인 관측장치를 잠수시켜 조사를 진행했다.

고등어를 미끼로 심해어를 유인했는데 촬영 시작부터 미끼 주변에는 ‘옆새우’라 불리는 절지동물류가 모여들었다. 약17시간 후, 심해를 헤엄치던 물고기 한 마리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 물고기는 ‘심해꼼치’라 불리는 물고기의 일종인 것으로 추정됐다. 몸 길이는 20cm 정도이인데 사진으로 보다시피 희고 반투명하며, 큰 머리와 긴 꼬리지느러미를 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6000m 이상의 초심해층에 서식하는 심해꼼치는 올챙이처럼 내장의 일부를 밖에서 볼 수 있는데 이번에 촬영된 심해꼼치도 몸 측면의 근육이 희미하게 보이는 등 정밀도 있는 정보들을 담고 있었다.

연구팀의 오구리 가즈마사 기술연구원은 “생물의 서식한계에 가까운 깊이에 물고기가 있다는 게 반가웠다. 앞으로 샘플 채취 등을 통해 심해의 생태계를 보다 자세히 밝힐 것이다.”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