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때 불 다 끄세요” 침실 조명 밝으면 우울증 위험↑

“잘때 불 다 끄세요” 침실 조명 밝으면 우울증 위험↑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이미지 출처 - pxhere

이미지 출처 – pxhere

 

취침 시 밝은 방이 어두운 방보다 우울증에 걸릴 확률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밝은 곳에서 잠을 잘 경우 수면의 질이 떨어져 몸의 리듬이 깨지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 나라 현립 의대 연구팀은 이같은 연구 결과를 미국 역학전문지 온라인판에 발표했다고 아사히 신문이 보도했다.

연구팀은 나라 현에 거주하는 60세 이상의 남녀 863명의 동의를 얻어 2010년부터 2014년까지 침실에 센서를 설치, 잠자리에 들 때부터 나올 때까지 침실의 밝기를 측정했다. 연령이나 소득, 성별 등 다른 변인들에 실험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조정한 후 그들의 건강 변화를 분석한 결과 “밝은 곳(약 12.4럭스)”에서 수면을 취했던 사람들이 “어두운 곳(약 0.4럭스)”에서 수면을 취했던 사람들보다 우울증 증세를 보일 확률이 1.9배 높게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밝은 곳”에서 잠자리에 든 153명 중 21명이 새로운 우울증 증상을 보였고, “어두운 곳”에서 잠자리에 든 710명 중 52명이 같은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30cm 떨어진 곳에 촛불을 켠 정도의 밝기가 10럭스 정도라고 하니 그 정도 밝기에서 잠을 자는 것은 우울증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으로 해석해도 무리가 없겠다.

이는 몸의 리듬이 밤에 빛을 받으면 흐트러지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연구팀의 겐지 교수는 “잠을 잘 때는 너무 어두워서 넘어지지 않을 정도로만 밝기를 최대한 낮추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