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2시간 걸어 학교다니던 소년, 하버드의 꿈을 이루다

매일 2시간 걸어 학교다니던 소년, 하버드의 꿈을 이루다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롬닉 블랑코가 전액장학생으로 합격한 하버드대학교

롬닉 블랑코가 전액장학생으로 합격한 하버드대학교

가난하고 열악한 환경속에서 악착같이 공부해 하버드대에 전액장학생으로 입학한 필리핀 소년의 이야기가 화제다.

페이스북 매체 viral4real은 매일 2시간씩 걸어서 학교에 다니며 공부한 끝에 꿈을 이루어 낸 롬닉 블랑코의 사연을 공개했다.

블랑코는 필리핀 시에라 마드레 산맥의 산기슭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무려 아홉 남매 중 일곱 번 째로 태어났는데 다른 형제들보다 머리가 훨씬 영민해 그의 아버지는 자녀들 중 유일하게 블랑코를 학교에 진학시켰다.

다른 형제들은 어려운 집안 형편 탓에 공부를 포기하고 농사일에 전념해야만 했다. 블랑코는 형제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 공부에 더욱 힘썼다고 한다. 그는 매일 2시간에 걸쳐서 산맥을 넘고 강을 건너 등교하며 공부했고 누구보다 열정적인 학구열을 지녀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았다고 한다.

대학에 진학할 나이가 되자 세계 최고의 대학 하버드에 입학하고자 마음먹었다. 주위 사람들은 하버드에 입학하는 것이 다소 무리한 도전이라고 만류했지만 그는 “빌 게이츠, 버락 오바마, 마크 저커버그 등 세계적으로 성공한 사람들은 모두 하버드 출신이었기 때문에 욕심이 생겼다.”며 과감하게 지원했다.

하버드에 대한 소년의 도전은 대성공이었다. 합격만 해도 감격스러울터인데 지원자들 중 상위 5%라는 놀라운 성적을 거두어 ‘전액 장학생’으로 하버드에 입학할 수 있게 되었다.

블랑코는 내년 하버드 입학을 앞두고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