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10명 중 8명 ‘데이트 폭력 가해자’

남성 10명 중 8명 ‘데이트 폭력 가해자’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이미지 출처 - 위키피디아

이미지 출처 – 위키피디아

교제 중인 여성에게 한 번이라도 폭력적인 행동을 한 경험이 있는 남성이 79.7%나 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한국형사정책연구원 홍영오 의원이 기록한 ‘성인의 데이트폭력 가해 요인’ 논문에는 이성과 교제경험이 있는 19~64세 미만 성인 남성 2,000명 중 79.7%에 달하는 1,593명이 여성에게 한 번이라도 폭력을 가한 적이 있다고 답한 사실이 나와있다.

폭력 유형을 살펴보면 상대방을 가족이나 친구로부터 고립되게 하거나 행동을 통제 및 감시하는 유형이 71.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성추행 37.9%, 심리 및 정서적 폭력 36.6%, 신체적 폭력 22.4%, 성폭력 17.5%, 상해 8.7% 순이었다. 행동 통제 유형이란 예를 들면 ‘누구와 있는지 항상 확인하기’, ‘옷차림 제한’, ‘통화가 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전화하기’, ‘다른 남성과 같이 있는 건 아닌지 의심하기’ 등 연인의 전반적인 행동을 감시하는 모든 행위를 포괄한다.

심리 및 정서적 폭력의 경우 ‘화가 치밀어 발을 세게 구르거나 문을 강하게 닫았다’가 23.1%로 가장 높았고, ‘연인이 겁을 먹을 정도로 고함을 질렀다’가 18.9%, ‘욕을 하거나 모욕적인 말을 했다’가 18.5%로 나타났다.

성폭력 가해 경험은 ‘연인의 의사에 무관하게 가슴이나 엉덩이 등의 민감한 신체 부위를 만졌다’가 24.5%로 가장 높았으며 ‘여자친구의 기분과 관계없이 키스한 적도 있다’도 24.2%로 나타났다. 연인에게 상해를 입힌 경우 ‘삐거나 살짝 상처나 나거나 멍이 들었다’가 6.9% 였으며 ‘기절했다’, ‘뼈가 부러졌다’ 등의 수위가 강한 폭행도 각각 3.5%, 3.3%로 집계됐다.

어느새 부터인가 우리사회의 심각한 문제 중 하나로 지적되기 시작한 이른 바 데이트 폭력은 해가 지날수록 건수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2015년에 발생한 데이트 폭력은 7,692건이었으며 작년에는 이보다 크게 증가한 8,367건의 데이트 폭력이 발생해 우리 사회를 멍들게 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가해 경험 중 행동통제 비율이 높다는 것은 남성들이 이를 폭력으로 인식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여성의 행동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것도 엄연한 폭력이다. 우리 사회에서 아직도 가부장적 태도가 많은 남성에게 남아있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