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가담하려던 뉴요커 3명 체포… “오바마 저격하겠다” 글 올리기도

IS 가담하려던 뉴요커 3명 체포… “오바마 저격하겠다” 글 올리기도

Posted by 류재영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입하려던 뉴욕 거주 남성 3명이 25일 체포됐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연방 검찰에 따르면, 뉴욕 브루클린에 사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10대 청소년 아크로르 사이다크메토프(19)는 IS에 합류하기 위해 터키 이스탄불행 비행기를 타려 뉴욕 JFK공항에 도착했다가 경찰에게 붙잡혔다.

주라보프는 우선 터키로 갔다가 시리아로 넘어가 IS에 합류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 검찰은 주라보프가 지난해 여름 IS의 이데올로기를 선전하는 우즈베키스탄 웹사이트에 글을 올린 사실을 확인한 이후 그를 감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주라보프는 당시 올린 글에서 IS에 대한 충성을 맹세하면서 순교자가 될 수 있는 지에 대해 물었다.

주라보프는 또 다른 글에서는 “우리가 여기 있는 동안에 어디서든 순교하는 것이 가능할까, 내 말은 오바마(대통령)를 쏘고 그다음에 총으로 우리가 자살하자는 것인데 그게 될까”라는 글을 올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뉴욕에 있는 코니 아일랜드에 폭탄을 터트리는 방법도 논의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시 브루클린 거주자로 우즈베키스탄 국적인 압두라술 하사노비치 주라보프(24)는 다음 달 이스탄불로 가는 항공권을 가지고 있다가 이날 브루클린에서 체포됐다.

브루클린 거주자로 우즈베키스탄 국적인 아브로르 하비보프(30)는 사이다크메토프를 도운 혐의로 플로리다에서 체포됐다.

하비보프는 플로리다 주 잭슨빌, 조지아 주 서배너, 펜실베이니아 주의 필라델피아에서 전화기 수리 가판대를 운영하고 있다.

하비보프와 주라보프는 작년 가을부터 같이 일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IS를 지원하기 위해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유죄가 인정되면 최대 15년형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지난해 IS를 포함한 극단주의 단체에 가입하려다가 20명 이상이 미국에서 체포됐다. (사진 = 연합뉴스TV 캡처)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