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강호동vs이만기 29년 만에 같은 장소에서 대결…승자는?

‘가로채널’ 강호동vs이만기 29년 만에 같은 장소에서 대결…승자는?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이미지=가로채널 영상 캡처

이미지=가로채널 영상 캡처

한국 씨름계의 레전드 두 사람이 29년 만에 빅매치를 가졌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 ‘가로채널’에서는 29년 전의 대결을 재연하는 강호동과 이만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시합에 앞서 두 사람은 29년 전 맞붙었던 백두장사 준결승 경기를 함께 시청했다. 해당 영상은 젊은피 강호동이 당시 씨름계의 거장 이만기를 쓰러뜨린 뒤 포효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강호동은 “너무 긴장돼서 숨기려고 소리 지르고 깝죽거렸던 것 같다”고 회상했고, 이만기는 “그걸 보는 선배 입장에서는 열이 받는 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만기는 “현역 시절 발목을 잡았던 사람이 강호동”이라며 “호동이가 내 발목을 잡았으니 오늘은 내가 호동이 발목을 잡을 것이다”며 필승의 각오를 전했다. 이만기는 29년 전을 회상하며 “강호동이라는 사람은 내 머릿속에 없었다. 네가 날 이길 줄은 생각도 못했다”고 고백했다.

강호동은 이 날 방송에서 샅바싸움을 제안했다. 29년 만에 성사된 천하장사 출신 두 사람의 샅바대결이 시작됐다. 샅바 양보부터 신경전이 오갔다. 강호동은 “우기기 조상님”이라며 붉은색 샅바를 양보했고, 들배지기 기술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만기는 “(들배지기 기술을) 할 줄 모르면 내가 다친다”며 받아쳤다. 강호동은 “씨름으로 무기 당하기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강호동은 이만기를 쓰러뜨리기 위해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지만 이만기의 힘 앞에 무너지고 말았다. 이만기는 이어 호미걸이 기술까지 전수했다. 

SBS 예능 ‘가로채널’은 스타들의 100만 크리에이터 도전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