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개업식… 헨리 축하연주 등 고급 인력 난무

‘나 혼자 산다’ 기안84 개업식… 헨리 축하연주 등 고급 인력 난무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사진=나 혼자 산다 화면 캡쳐

사진=나 혼자 산다 화면 캡쳐

14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개업식을 준비하는 기안84와 이를 축하해주러 방문한 무지개 회원들(전현무, 기안84, 박나래, 한혜진, 이시언, 헨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기안84는 시청자들에게 “사무실을 차렸다. 무지개 회원들을 초대해 개업식을 열기로 했다”고 알렸다. 기안84는 혼자 힘으로 개업식 준비를 하기 벅차 김충재에게 도움을 요청해 함께 사무실을 정리하기 시작했다.

이어 두 사람은 시장으로 향해 떡, 고기, 전 등을 샀다. 기안84는 음식을 준비하던 도중 바닥에 떨어진 잡채를 접시에 그대로 담는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에 있던 멤버들이 깜짝 놀라기도 했다.

곧이어 무지개 회원들이 하나둘씩 도착했다. 가장 먼저 사무실에 도착한 박나래는 화려한 옷을 입고 등장해 직접 가져온 크리스마스 트리를 선물하는 센스를 뽐냈다.

회장 전현무는 MC를 맡아 개업식을 진행했다. 그는 ‘악플 거장’이었던 기안84가 ‘주식회사 기안84′ 사장님이 되기까지의 성장사를 언급했다. 헨리는 고급 바이올린 연주로 축하연주를 하는 고퀄 재능낭비를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