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 “SBS 뉴스, 악의적 편집한 가짜뉴스… 성희롱 법적 대응”

산이 “SBS 뉴스, 악의적 편집한 가짜뉴스… 성희롱 법적 대응”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사진=산이 유튜브 캡처.

사진=산이 유튜브 캡처.

래퍼 산이(sanE)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게재하고, 자신에 대한 SBS뉴스 보도에 대해 “산이 여혐 프레임, 마녀사냥 적당히 하라”고 말했다.

지난 3일 ‘뉴스8’에서는 ‘공연 중 돌출 발언, 젠더 논란 커지나’라는 제목으로 래퍼 산이가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 도중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뤘다.

이날 ‘뉴스8′ 측은 “이수역 폭행 사건 직후 ‘페미니스트’라는 곡을 발표해 여혐 논란에 섰던 산이가 소속사 가수가 모두 함께하는 공연 중 또 다시 일부 관객들에게 돌출 발언을 쏟아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산이는 자신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SBS 뉴스 잘 봤다. 편집을 정말 악의적으로 했더라”며 “공연장에서의 상황을 다 배제한 채 저를 여혐 래퍼 프레임에 맞추기 위해 짜집기를 해서 모든 사람들이 보는 공중파 뉴스에서 가짜 뉴스를 만들어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성희롱을 당한 것 피해자는 나”라며 “수많은 사람이 가운데 손가락을 올리고 피켓을 들고 성희롱을 하고 물건을 던지고 인격적 모독을 했다”고 말했다. 또한 “공연장에서 나를 모욕하고 성희롱한 사람들에겐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BS 관계자는 5일 오후 MK스포츠에 “보도국에서 논의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