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유아교육전, 900여 개 부스 규모로 개최

국내 최대 유아교육전, 900여 개 부스 규모로 개최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국내 최대 유아교육전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 가 오는 11월 22일(목)부터 25일(일)까지 나흘간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세계전람 제공

국내 최대 유아교육전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 가 오는 11월 22일(목)부터 25일(일)까지 나흘간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세계전람 제공

세계전람이 주관하는 ‘제42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이하 유교전)’가 오는 11월 22일(목)부터 25일(일)까지 나흘간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유교전은 900여 개 부스 규모로 열리며 250여 개의 국내외 유·아동 브랜드가 참가할 예정이다.

유교전은 2~9세를 위한 유·아동 교육 및 용품 브랜드를 대규모로 만나볼 수 있는 마케팅 장이자 교육산업 종사자와 교육 트렌드 세터가 가장 먼저 방문하는 전시회다. 기존 베이비페어의 출품 항목이 유모차, 분유 등 출산 제품에 한정되어 있는 데 반해, 유교전은 유·아동 교육 및 용품 일체를 다룬다.

이번 유교전에 참가하는 브랜드는 △튼튼영어 베이비리그(공식협찬사) △핑크퐁 △제이와이북스 △키즈스콜레 △키즈북세종 △오르다코리아 △ORT퓨처팩 △아들과딸 △아이챌린지 △윤선생스마트랜드 △디즈니월드 잉글리쉬 △프뢰벨 △아람 △잉글리시에그 △바다나무잉글리시 △장원교육 △천재교육과 같은 브랜드와 더불어 △좋은나무성품학교 △서울시육아종합지원센터 △국립한글박물관 △국립생태원 등이다.

이번 42회차 때는 배움의 의미를 더욱 확장해 창의교육, 논리 교육, 홈스쿨링, 경제교육, 성교육 등과 같은 브랜드도 다룰 예정이다. 기획 체험전 ‘유교전 어드벤처’에서는 최근 유아교육의 화두인 ‘창의성’을 중심으로 마련됐다.

또, 유교전은 미래 성장 동력인 아이들의 배움을 위해 ‘세미나’를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AR를 활용한 미래형 학습(홈스쿨링)체험부터 쿠킹클래스, 아이의 미래를 바꾸는 성품 훈계법, 아이조아 아빠 놀이 교실 등 부모들을 만족하게 할 다채로운 세미나를 준비했다.

한편, 이번 유교전에서는 에듀케어리더스포럼(이하 ELF)이 동시 개최될 예정이다. ELF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유·아동 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국내 유일의 유·아동 교육전문 포럼이다. 올해 2회째를 맞이하는 ELF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이끌 창의인재, 어떻게 키울 것인가?’를 주제로 국내외 저명한 교육 전문가들이 모여 강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교전 관계자는 “‘육아와 교육은 하나’라는 유교전의 신념에 따라 어느 한쪽에 치우치지 않는 다양한 브랜드를 소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육아와 교육 등 부모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분야에 대해 연구해 다양하고 새로운 업체 및 프로그램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