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일본 방송서 ‘한국 연예인 100명중 99명 성형’ 망언 논란

강한나, 일본 방송서 ‘한국 연예인 100명중 99명 성형’ 망언 논란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강한나 성형 망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일본 방송 캡쳐

강한나 성형 망언이 논란에 휩싸였다. ⓒ일본 방송 캡쳐

방송인 강한나가 일본 방송에 출연해 성형 관련 망언을 한 사실이 밝혀져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7일 강한나는 일본 요미우리TV ‘도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해 “한국 연예인 중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며 “연예인 친구들을 만나면 매번 얼굴이 바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주변에서 성형을 하라는 권유를 받았지만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또 강한나는 한국에서 걸그룹을 결성할 때 성형하지 않는 멤버를 꼭 포함시킨다며 “성형을 하지 않은 얼굴이 인기다. 걸그룹 안에서도 성형을 하지 않은 아이를 일부러 넣는다. 그 멤버가 또 인기가 있더라. 자연스러운 거다. 그런 아이는 애교가 많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국민청원에 “강한나를 한국에서 추방해 달라”고 올리는 등 강한나에 대해 강한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