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걸을까’ god, 재민이와 영상통화로 근황 공개… “재민이가 소맥을?”

‘같이 걸을까’ god, 재민이와 영상통화로 근황 공개… “재민이가 소맥을?”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사진=같이 걸을까 방송 캡쳐

사진=같이 걸을까 방송 캡쳐

2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같이 걸을까’에서는 그룹 god가 재민이와 영상통화를 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god와 재민이는 MBC 예능프로그램 ‘god의 육아일기’로 인연을 맺었다.

이날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누군가 영상 통화를 원한다”고 말하며 휴대전화를 건넸다. 17년 만에 본 재민이의 모습에 멤버들은 “이게 무슨 일이냐”며 놀라워했고, 재민이의 근황에 대해 물었다.

방송에서 데니안은 “재민이는 우릴 모른다. 알 수가 없다. ‘육아일기’의 유명세 때문에 많이 힘들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털어놨다.

박준형은 “우린 너의 모든 순간을 기억한다. 형이 네 기저귀 갈아줄 때 내 얼굴에 오줌을 쌌다”고 말했다. 재민이는 “이제 21세이다. 방송을 보려고 하지 않아도 친구들이 유튜브 찾아서 다 보여줬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재민이와 만나면 술도 마실 수 있겠다. 소맥을 좋아한다고 한다”라고 하자, 손호영은 “재민이가 술도 먹나? 심지어 소맥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금이라도 연결됐으니까 한국 가면 무조건 볼거다”라고 말하며 재민이에게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