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서 첫 퀴어축제 열려… 찬반 충돌

광주에서 첫 퀴어축제 열려… 찬반 충돌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KBS 뉴스 보도화면 캡쳐

KBS 뉴스 보도화면 캡쳐

광주에서 첫 퀴어축제가 열린 가운데 찬반 단체가 대립각을 세웠다.

21일 오후 ‘광주, 무지개 발光하다’를 주제로 열린 제1회 광주 퀴어문화축제가 퀴어문화의 지지측과 반대측의 ‘충돌’이 빚어졌다.

광주퀴어문화축제 조직위원회는 동구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오후 1시 40여개 단체의 부스 운영을 시작으로 오후 3시부터 참가 단위별 깃발을 앞세우고 주변 도심을 행진하는 퍼레이드를 펼쳤다.

이날 퀴어 축제에는 전국에서 온 성소수자들과 지지 단체·정당등 1500여명이 참가해, 성 소수자들은 자신들의 정체성과 다양성을 존중해달라고 요구하며 축제를 즐겼다.

하지만 광주 기독교단협의회·전남기독교총연합회 등으로 구성된 동성애반대연대는 비슷한 시각 5·18 민주광장에서 약 500m 떨어진 금남로 4가에 모여 맞불집회를 열었다. 각 주최 측 추산으로 퀴어문화축제에는 1천명, 맞불집회에는 8천명이 참석했다.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 행렬이 경찰이 통제하던 5·18 민주광장을 벗어나 도심으로 진입하자 반대단체 측 참가자 일부가 도로 위에 드러눕는 등 길목 차단에 나섰다.

이날 양쪽 단체 사이에 크고 작은 승강이와 몸싸움은 있었지만,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물리적 충돌을 막기 위해 20여 개 중대 1500여 명을 투입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