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로 구입한 체온계, 상당수가 가짜

해외직구로 구입한 체온계, 상당수가 가짜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식약처가 제공한 귀적외선 체온계. 왼쪽이 정식 수입 제품. 오른쪽이 위조품.

식약처가 제공한 귀적외선 체온계. 왼쪽이 정식 수입 제품. 오른쪽이 위조품.

영유아를 둔 가정에서 필수품으로 손꼽히는 ‘브라운 체온계’ 중 상당수가 위조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공식 수입된 제품보다 저렴하다는 이유로 해외 직구를 이용했다간 낭패를 보기 쉬워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에서 허가받지 않아 안전성과 유효성이 확인되지 않은 체온계를 인터넷 쇼핑몰이나 구매대행 사이트 등에서 해외직구로 판매하는 업체 1116곳을 적발해 사이트 차단 등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식약처가 해외직구 체온계 가운데 국내 시장 점유율이 높고 가격은 국내 판매가보다 싼 귀 적외선 체온계(모델명: IRT-6520, 일명 브라운 체온계) 13개를 직접 구매한 결과 12개 제품이 위조제품으로 확인됐다. 

귀 적외선 체온계는 귀에 프로브(탐침)를 접촉해 프로브 속 센서가 귀에서 나오는 적외선 파장을 감지하는 방식으로 체온을 측정하는 의료기기다. 이 가운데 브라운 체온계는 지난해 귀 적외선 체온계 전체 수입 실적 중 65%를 차지하는 대표 제품이다. 국내 정가는 7~8만원 선이지만 해외직구 가격은 4~6만원 선이다.

육안으로는 정품과 구분할 수 없을 만큼의 정교성을 자랑하지만 체온 정확도를 측정한 시험에서 12개 제품 중 7개 제품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식약처는 공식적으로 수입되지 않은 의료기기가 해외직구를 통해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도록 11번가, G마켓, 옥션, 인터파크 등 온라인 매체에 모니터링을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식 수입 절차를 밟은 의료기기는 제품 외장이나 포장에 한글 표시사항이 적혀 있으며 의료기기 제품정보망 홈페이지(www.mfds.go.kr/med-info)에서 업체명, 품목명, 모델명 등을 검색하면 허가 제품 여부를 알 수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