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기아와 연장 혈투 끝 문규현 끝내기 안타로 승리…5위 싸움 점입가경

롯데, 기아와 연장 혈투 끝 문규현 끝내기 안타로 승리…5위 싸움 점입가경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극적인 끝내기 안타를 기록한 문규현.

극적인 끝내기 안타를 기록한 문규현.

자이언츠의 프랜차이즈 유격수 문규현이 해냈다.

롯데 자이언츠는 9일 기아 타이거즈를 연장 혈투 끝에 11-10으로 제압하고 5위 기아와 승차 없이 6위에 올랐다. 문규현은 9회말 동점 희생플라이, 11회말 끝내기 안타를 기록하며 이 날 경기의 주인공으로 등극했다. 개막 후 한 때 꼴지까지 추락했던 롯데는 최근 17경기에서 14승 3패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며 기적의 가을야구를 꿈꾸고 있다.

사실상 준와일드카드 결정전으로 경기 전부터 모든 야구팬들의 지대한 관심을 받았던 9일 사직 경기. 롯데는 최근 무서운 기세를 이날 경기 초반부터 여실히 뽐내며 경기초 3-0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3회초 수비 때 기아 타선에게 무려 8실점을 허용했다. 기아 선발 임기영에 8타수 0안타로 약했던 민병헌 대신 좌타 조홍석이 깜짝 선발로 기용됐지만 아쉬운 수비로 팀 전체가 흔들렸다. 조홍석은 나지완, 안치홍 등이 중견수 방면으로 날린 타구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하며 연이어 만세 수비를 했고, 이 과정에서 송승준의 밀어내기 볼넷, 박준태의 싹쓸이 3루타 등이 더해지며 대거 한 이닝에 대거 8득점을 올렸다. 

김이 빠질 대로 빠진 롯데지만 롯데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오히려 곧바로 추격을 개시했다. 이어지는 3회말 공격에서 문규현, 안중열, 그리고 대타 민병헌이 연거푸 타점을 기록하며 7-8 한 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기아 선발 임기영 역시 더는 버티지 못하고 조기강판됐다. 롯데는 6회말 이대호가 1사 1,3루 상황에서 깨끗한 좌전안타를 터뜨렸고, 결국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5점차 리드를 지키고 못하고 동점까지 허용한 기아는 경기 내내 잠잠하던 최형우가 8회초에 귀중한 적시타를 기록하며 9-8로 다시 앞서나갔다. 그러나 9회말 롯데는 1사 1,3루 상황에서 문규현이 팻딘과의 끈질긴 승부 끝에 희생플라이를 기록, 끝내 경기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양팀은 10회 공격에서 각각 무사만루 절호의 찬스를 잡았지만 공교롭게도 1점씩 밖에 뽑아내지 못했다. 경기는 11회로 넘어갔다. 1사 이후 대타로 타석에 들어선 한동희가 좌중간 2루타를 만들어내며 사직의 데시벨은 다시 올라가기 시작했다. 후속 채태인이 고의사구로 1루를 밟았고, 이어 등장한 문규현이 상대 투수 문경찬의 3구 몸쪽 높은 코스를 그대로 받아 때려 좌중간을 갈랐다. 2루주자가 이 타구에 여유 있게 홈을 밟으면서 4시간 40분 가까이 지속됐던 대혈투는 막을 내렸다. 

문규현은 10회초 수비 때 선두타자 박준태의 타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그러나 희생플라이 2방, 그리고 경기를 끝내는 짜릿한 적시타를 때려 지옥과 천당을 동시에 경험했다. 

이날 롯데가 승리함으로써 마지막 한 장 남은 가을티켓을 차지하기 위한 기아와 롯데의 대결은 점입가경으로 치닫게 됐다. 아직 누구도 결과를 예측할 수 없으며 양팀의 대결은 이번 주 목-토에 걸쳐 3번이나 남아있다. 이 경기들에 많은 야구팬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