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 국감장서 ‘벵갈고양이’ 대동해 퓨마사살 대응 지적

김진태 의원, 국감장서 ‘벵갈고양이’ 대동해 퓨마사살 대응 지적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김진태 의원이 국감장에 데리고 나온 벵갈고양이. 이미지=김진태 의원실 제공

김진태 의원이 국감장에 데리고 나온 벵갈고양이. 이미지=김진태 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0일 국정감사에 벵갈고양이를 데리고 나와 화제의 중심에 섰다. 지난 9월 대전 오월드 동물원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당한 퓨마와 관련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이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다는 지적을 하기 위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을 대상으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벵갈고양이를 데리고 출석한 뒤 “지난 9월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와 비슷하게 생긴 동물을 가져왔다”며 벵갈고양이를 소개했다. 김 의원은 “퓨마를 데리고 와서 보여주고 싶었지만 그게 힘드니 비슷한 동물을 데려왔다”고 말했다. 벵갈고양이가 들어있는 소형 케이지는 국감장 중앙에 놓였다.

김 의원은 이어 “실제 퓨마가 이것(벵갈고양이)보다 크긴 했지만 다 불쌍한 동물이다”며 “사람을 해친 적도 없고 우리를 탈출한 것도 아니고 사람의 부주의로 열린 출입문밖으로 나온 것 뿐이다. 그 퓨마도 새끼들이 있었고, 불쌍한 어미를 사살할 상황은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퓨마 탈출 소동이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에 오르며 당시 진행됐던 남북 정상회담 보다 더 큰 화제를 모으자 무리하게 사살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퓨마가 울타리를 건너가면 인근 주민들은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었다. 사살하지 않고 있다가 퓨마가 인근 주민에게 피해를 입혔으면 정부가 얼마나 지탄을 받았겠나”고 답했다.

한편, 지난 9월 18일 대전 오월드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 한 마리가 신고 후 4시간 30분 망에 사살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를 두고 꼭 사살했어야 했냐는 과잉 대응 논란이 일기도 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