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777’ 15세 미성년 래퍼 디아크, 사생활 루머 확산

‘쇼미더머니777’ 15세 미성년 래퍼 디아크, 사생활 루머 확산

Posted by 류재영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쇼미더머니777’에 출연한 래퍼 디아크. ⓒ방송 캡쳐

‘쇼미더머니777’에 출연한 래퍼 디아크. ⓒ방송 캡쳐

엠넷의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777’에 출연 중인 래퍼 디아크(15)의 사생활 루머가 확산되고 있다.

6일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 A씨는 개인 SNS를 통해 디아크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해당 래퍼와 팬으로 인연을 맺은 뒤 사적인 관계로 발전했으며, 디아크가 성관계를 요구해 거부했지만 강압적으로 성관계를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디아크가 태도를 바꾸더니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디아크는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해당글을 올린 여성분과 만남을 가진 적이 있던 것은 사실이며 그 여성분의 감정을 외면한 채 제 자신만을 생각해 오해를 불러 일으키게 된 점에 대한 제 잘못이 컸다”며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으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A씨는 자신의 SNS에 해명문을 게재하고 “성폭행은 없었고, 미투운동은 왜곡된 것이며, 사과까지 마쳤다”며 “오늘 새벽, 당사자와 당사자의 소속사와 만남을 가져 제가 ‘강압적 성관계’를 해명하는 글을 쓰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왔고, 저도 이에 동의하여 글을 쓰게 되었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