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소비자 물가 1.9% 상승, 농산물·채소류 12% 폭등

9월 소비자 물가 1.9% 상승, 농산물·채소류 12% 폭등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이미지=통계청 제공

이미지=통계청 제공

9월 소비자물가가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해 1.9% 올랐다. 특히 파, 시금치 등 채솟값은 폭염의 영향으로 10% 넘게 상승했다. 채소류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8 9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 폭은 2.1%를 기록한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10월부터 1%대를 지속하고 있는 소비자물가 상승 폭은 지난달 2%대에 육박했다.

품목별로 보면 시금치 가격이 전년 동월대비 69.2% 올랐고 파와 상추가 각각 43.6%, 43.1% 상승했다. 고춧가루도 34.1% 뛰었다.

채소류 가격이 급상승하면서 밥상물가를 나타내는 신선식품지수는 같은 기간 8.6% 상승했다. 장바구니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도 올라 전년 동월대비 2.2% 상승했다.

반면, 달걀과 돼지고기는 각각 12.2%, 3.0% 하락해 축산물 물가는 전체적으로 0.9% 내려갔다. 

오징어, 낙지값이 상승하면서 수산물 물가는 전년 동월대비 5.0% 상승했다.

석유류도 작년보다 10.7% 올랐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석유류는 계속 오름세를 보였다. 

전기·수도·가스는 전년보다 1.8% 하락했다. 하지만 한 달 전과 비교하면 7.8% 상승했다. 지난 8월까지 적용된 전기료 한시 인하 정책이 종료되면서 전기료가 20.2% 뛴 영향이다. 전기료 인상은 9월 소비자물가 상승 폭이 8월(1.4%)보다 확대된 원인이기도 하다.

개인서비스 중 외식비는 2.4% 오르면서 전체 물가 상승폭보다 높게 나타났다. 가사도우미료는 전년 동월대비 11.2% 올랐으며, 공동주택관리비도 3.2% 올랐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9월 물가 수준이 높아진 데는 농산물과 석유류 가격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며 “전기료 인하 효과가 종료된 것도 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폭염 및 폭우로 농산물 가격이 올랐지만 향후 상대적으로 다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석유류 가격 상승은 국제유가 영향으로 다음달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