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일이’ 신경섬유종 앓던 심현희 씨,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

‘세상에 이런일이’ 신경섬유종 앓던 심현희 씨,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세상에 이런 일이 방송 화면.

세상에 이런 일이 방송 화면.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 출연했던 희귀난치병인 신경섬유종 환자 심현희 씨가 치료 끝에 사망해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심씨의 사연은 2016년 ‘세상에 이런 일이’를 통해 방송돼 많은 화제를 모았다. 두 살 때 녹내장을 앓던 심씨는 13세에 시력을 잃고, 피부와 중추신경계 이상으로 나타나는 신경섬유종으로 인해 눈코입의 형태를 거의 잃은 모습으로 충격과 함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측은 방송 말미 심현희 씨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방송은 “심현희 씨는 수술 후 재활치료를 받던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해 머리에 부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전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심현희 씨를 지원해 왔던 사회복지법인 밀알복지재단은 “심현희 님이 2018년 9월 21일 건강 이상으로 안타깝게 생을 마감했다”고 전했다.

재단은 “심현희 님을 위해 사랑으로 보내주신 많은 분들의 후원금을 전달받고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운영위원회를 통해 심현희 님과 가족에게 필요한 의료비 및 생계비를 지원해 왔다”며 ”향후 후원금은 신경섬유종증 및 항암치료중인 어머님의 의료비와 같은 병 환우들을 위해 사용될 계획”이라고 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