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해피투게더 하차 소감 “엄동설한인데…” 너스레

박명수 해피투게더 하차 소감 “엄동설한인데…” 너스레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방송 캡쳐

방송 캡쳐

방송인 박명수가 11년 만에 ‘해투3′ MC에서 하차하며 소감을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박명수, 엄현경이 MC에서 하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명수는 6개월 전 자신에게 “왜 이럴 줄 알면서 열심히 안 했니”라며 “엄동설한인데, 이게 참. 아이도 커가고 걱정이다. 봄이라도 지나고 이런 일이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11년 동안 가족처럼 함께 했는데 아쉽다. 하지만 만나면 헤어짐이 있는 법”이라며 “지금까지 잘해온 유재석은 앞으로도 ‘해피투게더’ 시즌 4에서도 훌륭한 웃음을 만들 거라 믿는다. 나는 다른 곳에서 더 열심히 하겠다. 지금까지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해피투게더’ 제작진이 준비한 감사패를 받으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