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앞두고 스미싱 문자 기승… 주의 요구돼

추석 연휴 앞두고 스미싱 문자 기승… 주의 요구돼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스미싱 문자메시지. ⓒ인천지방경찰청 제공

스미싱 문자메시지. ⓒ인천지방경찰청 제공

추석 연휴를 앞두고 명절 안부 인사, 택배 배송 확인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스미싱(smishing)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휴대폰 문자(SMS)를 대량 전송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금융정보ㆍ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신종 사기수법을 일컫는다.

방통위에 따르면 지난해 스미싱 문자는 ‘16년 대비 61% 증가한 50만여 건이며 금년도는 발생 건수는 일부 감소했으나 추석 명절을 계기로 안부 인사, 택배 배송, 선물 교환권 등을 가장해 스마트폰 문자 속 인터넷주소(URL) 클릭을 유도하는 스미싱 우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전체 스미싱 문자의 85%를 차지하는 택배 배송확인, 반송 등 택배회사를 사칭한 피해에 대한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방통위는 “스미싱 문자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문자메세지의 인터넷주소(URL)는 클릭하지 않아야 하며, 특히 애플리케이션(앱, APK) 설치를 유도하는 경우에는 스미싱 문자 가능성이 높으므로 즉시 설치를 중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백신프로그램을 설치하여 주기적으로 업데이트를 실시하고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소액결제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거나 결제금액을 제한한다면 스미싱을 통해 발생 가능한 소액결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연휴 기간중에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악성앱 감염 등 의심 되는 경우 국번없이 118로 신고하면 2차 피해예방 및 악성코드(앱) 제거 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