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욕설 논란 서인영 심경고백 “욕설은 제작진 아닌 매니저에게”

갑질&욕설 논란 서인영 심경고백 “욕설은 제작진 아닌 매니저에게”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서인영이 작년 1월에 있었던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 및 해명했다.

서인영이 작년 1월에 있었던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 및 해명했다.

가수 서인영이 욕설 및 갑질 논란 이후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서인영은 13일 방송된 MBC 예능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해 욕설 논란 사건 이후 2년 동안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서인영은 방송에서 “대인기피증처럼 밥을 먹으면 쓰러질 것 같았다”며 “집에서 혼자 지내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저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자신에 대해 돌아보고 반성도 했다”고 밝혔다.

서인영은 지난해 1월 JTBC 예능 ‘님과함께2′ 촬영 중 욕설 동영상이 공개돼 약 2년간 방송에 나오지 않았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서인영이 욕을 한 대상이 제작진인 것으로 알려져 서인영이 제작진에 갑질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결국 서인영은 두바이 촬영에 불참하며 불명예스럽게 하차하고 말았다.

서인영은 이 사건에 대해 “그 부분은 지금 생각해도 잘못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도 “(욕설 대상이) 제작진이나 작가가 아니라 편하게 지내는 매니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빡빡한 일정 속에서 촬영을 진행하며 감당해야 하는 일이 많다보니 과부하가 걸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당시 서인영과 함께 했던 매니저도 방송에 나와 서인영의 해명을 도왔다. 매니저 김경문씨는 “서인영이 제작진에게 욕설을 했다고 오해받은 동영상은 저와 전화할 때 한 것이다. 저희가 누나를 잘 케어했으면 그런 일이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제 자신도 힘들고 죄송했다”고 고백했다.

섹션TV 연예통신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