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으리으리 김보성, 청양고추 먹기 대회서 우승했다더니…매운맛에 KO

‘냉부해’ 으리으리 김보성, 청양고추 먹기 대회서 우승했다더니…매운맛에 KO

Posted by 기자(sharon@imobiletimes.com) on in
이미지 - JTBC 영상 캡처

이미지 – JTBC 영상 캡처

‘국민 의리남’ 터프가이 김보성이 매운맛에 굴욕했다.

김보성과 안재욱은 3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 게스트로 출연해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다.

김보성의 트레이드 마크인 ‘의리’와 관련된 각종 에피소드들이 공개됐지만, 모든 이야기들이 엉뚱한 결론으로 끝나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김보성은 청양고추 먹기 대회 수상자들과의 대결에서도 본인이 이겼다며 희망 요리로셰프들에게 ‘사나이 울리는 매운 요~으리’와 ‘으리으리한 셰프와 나의 연결 고~으리!’를 주문했다.

 셰프들은 김보성의 입맛을 저격하기 위해 재채기와의 사투를 벌여가며 요리를 완성했지만, 정작 김보성은 요리를 맛볼 때마다 ‘쿨럭’ 소리를 내며 기침을 연발했다. 급기야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르기도. 이에 MC들은 “얼굴이 터질 것 같다”며 “매우면 맵다고 하시라”고 달랬다.

예상보다 훨씬 매운맛에 소심하게 젓가락질을 이어가던 김보성은 결국 “국물과 건더기 모두 맵다. 속이 쓰리다”며 “밥 한 숟가락만 먹으면 안 되겠냐”며 약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셰프들은 폭소를 터뜨렸다. 김보성 본인도 민망한 듯 웃었다.

한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