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더위 식혀줄 것 같았던 태풍 ‘종다리’, 독도 근해서 소실될 듯

한반도 더위 식혀줄 것 같았던 태풍 ‘종다리’, 독도 근해서 소실될 듯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태풍 종다리가 한반도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무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태풍 종다리가 한반도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무더위가 지속될 전망이다

12호 태풍 ‘종다리’가 한반도를 식혀줄 가능성이 매우 낮아졌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 날 오전 10시 30분 기준 태풍 종다리는 괌 북서쪽 1180km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중이다. 앞서 발표된 통보문과 비교했을 때 종다리의 이동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려질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결과적으로 태풍 종다리는 이 달 30일 오전 독도 동북동쪽 약 200km 부근 해상에서 자취를 감출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서는 일본 도쿄를 지나칠 무렵 세력이 크게 약화되면서 우리나라에 강풍 피해는 없을 전망이다. 다만 기상청은 “태풍 종다리가 약화 단계인만큼 진로나 속도에는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태풍 종다리가 한반도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소실될 것이라는 예측은 7월 내내 불볕더위를 겪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게는 나쁜 소식이다. 기상청 예보에 의하면 다음달 4일까지 전국에 비 예보는 없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종다리 마저 한반도를 비껴간다면 찜통더위는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