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병아리 부화, 주택 베란다서 ‘삐약삐약’

폭염 병아리 부화, 주택 베란다서 ‘삐약삐약’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보도화면 캡쳐

보도화면 캡쳐

강릉시 사천면에서 폭염으로 인해 병아리가 부화했다.

병아리가 부화하려면 30도 이상 유지가 되고 기타 조건이 적절하게 지속되면 가능하다.

연일 계속된 폭염과 열대야로 잠을 이루기 힘든 날이었던 24일 새벽 강릉시 사천면에 사는 최모씨는 베란다에서 나는 소리에 잠이 깼다.

최 씨는 이상한 소리에 이끌려 베란다에 가봤더니 병아리가 달걀 껍데기를 깨고 나와 “삐약삐약” 울고있었다.

최씨는 병아리 이름을 ‘깜순이’로 지었다며 “달걀이 부화할 줄은 꿈에도 상상 못 했다”며 “잘 키우겠다”고 밝혔다.

권영수 국립공원관리공단 철새연구센터장은 “야생에서는 어미가 알을 굴려주는 행동을 한다. 그냥 둔 상태에서 알이 부화가 됐다는 것은 기타 여러 조건이 맞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