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섬 탐방기] 무더운 여름날 자연이 주는 힐링을 만끽하다

[남이섬 탐방기] 무더운 여름날 자연이 주는 힐링을 만끽하다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답답한 도시를 탈출하여 자연이 주는 치유를 받기 위해 남이섬으로 떠났다.

남이섬은 조선조 초기의 무신으로서 세조의 사망 후 역모죄를 받고 거열형에 처해진 남이장군의 넋을 기려 붙여진 이름이다. 주소지 상으로는 강원도 춘천에 위치해있지만 남이섬을 잇는 선착장이 경기도 가평에 있기 때문에 반드시 가평역에 내려야 한다.

청량리에서 경춘선을 타고 약 1시간을 달려 가평역에 내렸다. 가평역에서 택시를 타고 목표지인 남이섬 선착장에 도착했다. 선착장에서 남이섬까지 가는 경로는 두 가지가 있었다. 배를 타고 5분 정도 걸려 남이섬에 도착할 수도 있고, 남이섬 일대를 한 눈에 담으며 스릴감을 맛보기 위해 짚와이어를 탈 수도 있었다. 선박과 짚와이어의 1인당 비용은 각각 1만3천원, 4만4천원이었다. 이왕 온 김에 짜릿하게 남이섬까지 가보고 싶어 짚와이어를 타기로 했다. 1분 30초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안내되어 있었지만 순수하게 짚 와이어를 타고 이동해서 남이섬에 도달하는 시간은 채 1분이 안 걸렸던 것으로 기억한다.

남이섬 공연 및 전시 설명판. ⓒ문건 기자

남이섬 공연 및 전시 설명판. ⓒ문건 기자

남이섬 탐방기

남이섬 선착장의 모습. ⓒ 문건 기자

남이섬 탐방기

기자의 지인이 짚와이어를 타고 남이섬에 도착했다. ⓒ 문건 기자

드디어 남이섬 안으로 들어갔다. 한국관광공사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관광 100선’으로 선정한 곳 답게 많은 인파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눈에 띄는 것은 한국인들 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상당수 있었다는 점이었다. 들리는 바에 의하면 배용준과 최지우가 주연으로 나왔던 ‘겨울연가’의 촬영지가 남이섬으로 알려지고 난 이후 외국인 관광객 숫자가 늘었다고 한다. 한 여름날의 남이섬 분위기는 겨울연가에서 그려졌던 느낌과는 사뭇 달랐다. 황량한 기운은 찾아볼 수 없었고, 싱그러운 초목과 다채로운 꽃들이 절정을 맞아 짙푸른 빛을 과시하고 있었다.

저 멀리 겨울연가 촬영지가 보인다. 두 개의 눈사람 모형이 눈길을 끈다. ⓒ문건 기자

저 멀리 겨울연가 촬영지가 보인다. 두 개의 눈사람 모형이 눈길을 끈다. ⓒ문건 기자

남이섬 탐방기

남이섬 내부에 설치된 움집의 모습. ⓒ문건 기자

잘 가꾸어진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마시는 공기는 도시의 생활에 지친 심신을 달래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커다란 연꽃들이 즐비한 연못에는 잉어떼가 여유로운 한 때를 만끽하고 있었고, 타조 우리의 타조들도 저마다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남이섬 안에 있는 연못의 모습. ⓒ문건 기자

남이섬 안에 있는 연못의 모습. ⓒ문건 기자

남이섬 내부를 따라 흐르는 작은 개울의 모습. ⓒ문건 기자

남이섬 내부를 따라 흐르는 작은 개울의 모습. ⓒ문건 기자

관광객들에게 간편 버스를 제공하며 남이섬 일대 곳곳을 소개해주는 스토리 투어 버스도 운영되고 있었고, 자전거를 타고 남이섬을 구경할 수 있도록 자전거를 대여해주는 바이크 센터도 있었다.

남이섬 산책로의 모습. ⓒ문건 기자

남이섬 산책로의 모습. ⓒ문건 기자

필자는 오로지 걸어서 남이섬 전역을 다 둘러보았다. 기념품 샵에서 부채를 구입하고 남이섬 내부에 있는 음식점에서 간단하게 핫도그, 소시지 등도 맛 보았다.

섬의 끝자락에는 선사시대 때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움집도 있어, 그 안에 들어가 사진 촬영도 했다.

다시 선착장으로 돌아올 때는 배나 보트 중에 한 가지를 골라 탈 수 있었다. 이번에는 스릴감과 동시에 강이 주는 시원함을 느껴보기 위해 보트를 선택했다. 결과적으로 정말 좋은 선택이었다. 보트 기사분이 탑승객들에게 일부러 짜릿한 기분을 선사하기 위해 거칠게 운전을 했다. 좌우도 왔다갔다 하기도 하고 한 바퀴를 빙글 돌기도 하면서 탑승객들의 비명소리와 환호성을 자아냈다. 덕분에 묵은 스트레스가 순식간에 날아간 것 같았다.

보트를 타고 선착장으로 돌아갈 준비를 마친 기자의 지인들. ⓒ문건 기자

보트를 타고 선착장으로 돌아갈 준비를 마친 기자의 지인들. ⓒ문건 기자

남이섬은 일단 강원도에 있으면서도 수도권과 접근성이 좋아 생각나면 언제든지 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당일치기로 다녀와도 전혀 부담이 없다. 섬으로 들어가거나 나갈 때는 자신의 기호에 맞게 운송수단을 선택할 수 있어 좋았다. 섬이 인간에게 안겨주는 힐링과 각종 구경거리, 먹거리 등은 말할 것도 없다. 서울 근교 당일치기 여행을 원하는 사람에게 강력추천하는 여행지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