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정의당, 노회찬 유서 공개 “경공모 자발적 모금, 후원 절차 밟지 않아서…”

[전문] 정의당, 노회찬 유서 공개 “경공모 자발적 모금, 후원 절차 밟지 않아서…”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썰전 방송 캡쳐

썰전 방송 캡쳐

정의당이 노회찬 원내대표가 사망 전 남긴 유서 전문을 공개했다.

자필로 작성된 노 원내대표 유서는 모두 3통이다. 이번에 공개된 내용은 노 원내대표가 정의당 앞으로 보낸 유서로, 나머지 2통에는 가족에게 전하고 싶은 글이 담겼다.

드루킹 일당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특검 수사를 받던 노 원내대표는 유서에서 불법 자금 수수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유서에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4000만원을 받았다. 다수 회원의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 절차를 밟아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고 썼다. 경공모는 ‘민주당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49)씨가 이끄는 조직이다.

또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의당이 공개한 노회찬 유서 전문.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천만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
나중에 알았지만, 다수 회원들의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절차를 밟아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
정의당과 나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도 죄송할 따름이다.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
국민여러분! 죄송합니다.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2018. 7. 23.
노회찬 올림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