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우리나라 재벌 2,3세 중에 김정은 만한 사람 있느냐?” 김정은 미화 논란

유시민 “우리나라 재벌 2,3세 중에 김정은 만한 사람 있느냐?” 김정은 미화 논란

Posted by 기자(mpswoori@naver.com) on in

 

유시민 작가가 김정은을 미화하는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유시민 작가가 김정은을 미화하는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유시민 작가가 대기업 2,3세 경영자들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교하며 대기업 경영자들을 깎아내리는 대신 김정은을 치켜세워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과거 운동권에 몸 담으면서 민주화투쟁에 앞장섰던 유 작가가 ‘전체주의 폭압 통치’, ‘북한 주민의 인권 유린 실태’ 등 김정은의 실상에는 눈 감으면서 그를 한국인 2,3세 경영인들보다 낫다고 발언한 것에 대한 눈총이 따갑다.

온라인에서는 1959년생으로 올해 60세가 된 유 작가가 과거 자신이 노인들을 비하하면서 한 발언(“사람은 60대가 되면 뇌가 썩는다”)을 스스로 입증한 것 아니냐는 조롱글도 넘쳤다.

유 작가는 19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 강연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20대 후반 아버지를 잘못 만나 권력자가 됐고 지금도 어린 나이”라며 “큰 기업 2,3세 경영자들 중 김정은 만한 사람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30~40년 간 누릴 수 있는 절대 권력을 물려받았지만 그 권력을 다른 곳에 쓰려고 한다”며 “이게 혁신이다”고 발언했다.

유 작가의 발언이 알려진 후 국내 오너 2,3세들을 세계 최악의 독재자와 비교하는 것에 불쾌감을 느꼈다는 반응이 불거졌다. “비교를 해도 독재자랑 하나” “김정은을 우상화하다니” “도가 지나치다” 등의 누리꾼 반응이 쏟아졌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