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문재인 비난 “쓸데없는 훈시질”… 이낙연은 “김정은, 백성 위한 지도자”

북한은 문재인 비난 “쓸데없는 훈시질”… 이낙연은 “김정은, 백성 위한 지도자”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북한 매체가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렉처’ 발언을 겨냥하여 맹비난을 쏟아냈다. 반면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뛰어난 지도자’로 묘사해 논란이 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사설에서 “남한 당국이 말로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떠들고 있지만 미국의 눈치만 살피며 남북관계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한 아무런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 정부에 대한 강력한 불만을 표출했다.

특히 노동신문은 “북미 정상이 약속한 것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의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문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거론하며 이를 “그 누구가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입을 놀려댄 것”이라며 “쓸데없는 훈시질”이라고 깎아내렸다.

한편 아프리카·중동 지역을 순방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19일(현지시간) 케냐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김정은을 “백성의 생활을 다른 것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도자”라고 평했다.

그는 “북한에 여러 가지 변화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백성의 생활을 다른 것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지도자가 마침내 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 어떻게 하든 모처럼의 평화의 기회, 북한의 지도자나, 지도부에 있는 분들이 경제를 우선시하고 민생을 중요하게 여기는 쪽으로 정책의 큰 전환을 이루고 있다면 그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