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7일) 초복, 백종원 삼계탕 레시피로 더위 피해볼까?

오늘(17일) 초복, 백종원 삼계탕 레시피로 더위 피해볼까?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집밥 백선생 방송 화면 캡쳐

집밥 백선생 방송 화면 캡쳐집

17일 초복을 맞아 삼계탕 레시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종원의 삼계탕 레시피는 특별한 두 가지가 있다. 먼저 첫번째 비밀은 ‘압력솥’. 압력솥에 닭고기를 익혀야 고기가 부드러우면서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두 번째는 꽁무니와 목, 날개는 기름기가 많아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렇게 해야 깔끔한 국물 맛을 느낄 수 있다. 여기에 통마늘 보다 얇게 썬 마늘이 국물을 더욱 깔끔하게 한다.

또 통마늘 보다는 얇게 썬 마늘을 넣는 것이 국물을 깔끔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또, 백종원은 tvN ‘집밥 백선생3’에 출연해 닭 한 마리 레시피를 공개하기도 했다. 삼계탕과 다른 점은 다양한 사리와 함께 특별한 소스에 찍어먹을 수 있다는 점.

준비물은 생닭, 물, 굵은 고춧가루, 양파, 대파, 맛술, 떡볶이떡(밀떡), 감자, 대파, 신김치, 양배추, 진간장, 설탕, 식초, 소금, 후춧가루, 간 마늘, 연겨자, 칼국수면 등이다.

먼저 생닭을 끓여 육수를 우려낸 뒤, 양파, 대파 등을 넣고 맛술 1/3컵을 추가한다. 물이 끓기 시작한 후 10분 정도까지만 삶는 것이 좋다.

백종원은 닭 한 마리 요리에 어울리는 특별 소스로 물고추 소스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물 한 컵을 끓인 후 굵은 고춧가루 두 스푼을 넣고 불려주면 완성.

닭한마리 먹을 때 찍어먹을 소스는 진간장 1/2컵, 설탕 1숟갈, 식초 1/4컵,물 1컵을 넣어 섞어 제조한다.

닭이 모두 삶아지면 건져 새 냄비에 옮기고 감자 1개 썰어 넣고 물에 헹군 떡볶이 떡 1주먹도 넣어준다. 양파, 대파를 체에 걸러 맑은 국물만 새 냄비에 붓고 국물에 소금 1숟갈, 후춧가루 넣어 간을 해주면 대파만 넣고 닭이 완전히 익을 때 까지 끓여주면 완성된다.

떡과 닭은 건져 모두 먹으면 김치와 칼국수면 그리고 만들어둔 물고추를 넣어 끓이면 김치칼국수까지 즐길 수 있다.

한편 초복은 오는 17일이며, 중복은 27일, 말복은 8월 16일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