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양예원 사건 카톡 정리… 성추행 혐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 이유

[종합] 양예원 사건 카톡 정리… 성추행 혐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 이유

Posted by 이인후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양예원 유튜브 채널 캡쳐

양예원 유튜브 채널 캡쳐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일명 ‘미투 고발’을 한 이후 ‘비공개 촬영회’ 사건 관련 조사를 받던 40대 스튜디오 실장 A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9일 북한강에 투신한 것으로 알려져 이틀째 수색 중이다. 유서엔 ‘억울하다, 경찰도 언론도 양예원 쪽 이야기만 듣는다’는 내용이 담겼다.

JTBC2 ‘연애직캠’에 출연했던 유명 유튜버 ‘비글커플’의 양예원은 지난 5월 자신의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에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비공개 촬영회’ 도중 성추행을 당했을 뿐 아니라 비공개가 원칙이었던 사진이 유출되었다며 피해 사실을 토로했다.

이에 힘입어 모델 지망생 지효, 배우 지망생 이소윤 등 비슷한 사건의 피해자들이 공개 미투 운동을 벌일뿐 아니라 스튜디오 측을 고소하며 피팅모델계에 미투 운동이 일었다.

반면 양예원과 관계된 스튜디오 실장 A씨로 측은 “합의된 것”이었다며 계약서와 주고받았던 메신저 대화 내용을 복구해 양예원을 무고죄와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맞고소 했다.

이 과정에 서울 마포경찰서는 6일까지 스튜디오 실장 측을 5차례 불러 조사했다. 보도에 의하면 스튜디오 실장 정 모씨는 양씨의 노출 사진 유포에 가담한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측은 ‘비공개 촬영회’가 처음부터 영리 목적을 꾸려진 범죄로 보고 운영자들이 배우나 모델을 꿈꾸는 20대 초반 여성을 꼬드긴 다음 수위가 약한 사진을 찍다가 점차 노출이 심한 사진을 요구, 이를 거부할 시 사진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거나 거액의 위약금을 요구하는 협박을 일삼았다고 봤다.

경찰은 정모씨가 자신의 혐의가 차츰 드러나기 시작한 데다 2명의 노출사진 유출 피해자가 더 나타나면서 심적 부담을 느낀 정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피팅모델계의 피해자는 점점 늘어 추가 조사 과정에 양예원을 포함한 피해자는 총 8명이 됐다. 피해자들은 스튜디오에 속아 노출 촬영을 강요당했고 그 과정에 성추행을 당하거나 또는 사진 유출 피해를 입었다고 했지만, 스튜디오 실장 측은 한결같이 이를 극구 부인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