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국민 인식 개선 위한 행동 나섰다

여가부, ‘디지털 성범죄’ 국민 인식 개선 위한 행동 나섰다

Posted by 기자(imobiletimes@gmail.com) on in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이미지는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불법 촬영은 범죄입니다. 보는 순간 당신도 공범입니다’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가 불법 몰카 촬영 등 디지털 성범죄 관련 국민 인식 개선을 위한 범정부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여가부의 이같은 방침은 최근 급증한 몰카 범죄, 불법 촬영 등 여성에 대한 악성 범죄가 늘어난 데 따른 조치인 것으로 해석된다. 나아가 불법 촬영물 유포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불법 촬영물로 금전적 이득을 얻는 유통구조를 근절하는 것과 더불어 여성의 신체를 상품화하고 이를 오락물처럼 소비하는 사회문화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여가부는 위의 메시지를 정부의 각종 행사와 온오프라인 홍보물에 담으면서 범정부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소통의 메시지를 전파할 예정이다.

나아가 하반기에는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소통메시지를 활용한 디지털 성범죄 근절 캠페인을 추진하는 등 대대적인 국민인식 개선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불법 촬영 범죄와 관련 지난 4월 여가부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위한 종합지원서비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디지털 성범죄는 일단 온라인상에 한 번 유포되기 시작하면 삭제되기 전 까지는 피해가 지속된다는 특성이 있다. 피해자가 직접 삭제 전문 업체에 의뢰하기에는 금전적 비용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는 피해자에 대한 삭제지원 서비스를 중점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정현백 여가부 장관은 “불법촬영 및 유포는 인간의 영혼마저 파괴할 수 있는 인격살해 행위”라고 규정하고 “재미나 호기심으로 보는 것 역시 범죄행위에 일조하는 것이라는 인식이 확고히 정착돼 우리사회에 디지털 성범죄가 완전히 뿌리 뽑힐 수 있도록 국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