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폼페이오,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결과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VID)”, “미국은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할 기술적 역량 충분해”

미국 폼페이오,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결과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VID)”, “미국은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할 기술적 역량 충분해”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위키미디어

위키미디어

11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기자회견을 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미국이 수용할 수 있는 유일한 결과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VID)”라고 밝혔다. 또한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할 기술적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외교를 통한 미국의 궁극적인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한반도의 비핵화이고 이것이 미국이 수용할 유일한 결과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이 미-북 관계의 방향을 바꾸고 북한에 평화와 번영을 가져올 전례 없는 기회를 갖고 있다고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울러 “이번 정상회담이 앞으로의 생산적인 대화를 위한 여건을 조성하는 것을 돕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수 년 동안 미국은 많은 허술한 합의를 했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을 적절하게 해결하지 못하는 합의는 하지 않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실질적 진전에 대한 자신감과 긍정적 태도 그리고 열망을 갖고 회담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이런 비전을 진정으로 공유하고 있는지 여부를 회담이 열리는 내일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 완전히 준비돼 있다”며 “개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의견을 많이 듣는 기회를 갖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의견들에는 기회와 위험 요소들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할 기술적 역량이 부족하다’는 한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선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3개월 동안 관련 부처에서 100명이 넘는 전문가들이 한 주에도 여러 번씩 만나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와 관련한 기술적 요소 등을 논의해왔다”면서 일축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