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탈북민 신상 정보 노출, 탈북민 가족 위험… 메르스 사태 이어 또… 박원순 시장은 3년간 뭘했나?

서울시, 탈북민 신상 정보 노출, 탈북민 가족 위험… 메르스 사태 이어 또… 박원순 시장은 3년간 뭘했나?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seoul ui

출처 seoul ui

 

31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끄는 서울시가 탈북민 출신 직원들의 이름과 생년월일 등 신상 정보를 넉달 가까이 홈페이지에 노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 탈북민 신상 그대로 노출, 가족 신변과 직결된 문제.

탈북민의 신원이 북한에 알려질 경우 북한에 있는 가족이 위험에 처하는 것은 물론 가족을 볼모로 협박까지 받을 수도 있다.

이번에 공개된 탈북민 직원 명단은 지난 1월 28일부터 5월 28일까지 시 홈페이지 ‘정보소통광장’ 코너에 게재됐다. 탈북민 10여명의 이름·성별·생년월일·정착기간 등 11가지 정보가 들어 있었다. 조회수는 30회를 넘겼고 문서를 올린 직원은 시 산하 서울교통공사에 근무한다. 공사는 “해당 직원의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 서울시 ‘실수’?, 메르스 사태에도 같은 ‘실수’!, 결국 3년간 프로그램 개발 안하고 방치?

시 관계자는 “시에서는 문서를 인터넷에 올릴 때 개인정보 포함 여부를 자동으로 체크하는 프로그램을 거치는데, 시 산하기관에는 체크 장치가 없어 문제가 생긴 것”이라고 했다. 시 관계자는 “시가 이미 인터넷에 공개한 문서 중에도 개인정보 등 공개하지 말아야 할 정보가 섞여 있을 수 있다”며 “정확하게 걸러줄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앞서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확진자와 격리 대상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를 담당자 실수로 정보소통광장에 노출한 적이 있다. 결국 그로부터 3년이 흐른 지금까지 프로그램 개발이 안된 셈이라, 박 시장은 이에 대한 비판을 피하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