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2차 남북 정상 회담’ 결과 발표. ‘김정은이 어떻게 CVID를 이룰건가’라는 질문엔 ‘중언부언’

[why?] ‘2차 남북 정상 회담’ 결과 발표. ‘김정은이 어떻게 CVID를 이룰건가’라는 질문엔 ‘중언부언’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27일, 청와대에서 전날(26일) 판문점 북측 지역에서 진행된 2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이)판문점 선언에 이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거나 “평화위해 협력의사 피력”했다고 밝혔지만, 정작 ‘어제 만남에서 그에 대한 확고한 워딩을 들은 게 있으면 알려달라’는 기자의 질문엔 중언부언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은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상호협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에 이어 다시 한 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이날 문 대통령이 한 말 모두 듣기는 좋은 말이었지만, 김정은이 CVID를 정확히 어떤방식으로 진행하겠다는 의사는 전혀 담겨있지 않았다.

이를두고 기자는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고 한 판단의 근거는 무엇인가. 어제 회담에서 그와 관련한 김정은 워딩을 소개해달라. 또 북한이 단계적, 동시적 비핵화 해법을 말해왔는데 그와 관련된 진전된 내용이 있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것과 관련해 여러차례 설명 드렸고 폼페이오 장관도 김정은을 직접 만나 확인했다고 말한 바 있다. 그에 대한 추가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하며 즉답을 피했다.

앞서 회담 전문에서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CVID를 미국이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겠다거나 어떤 구체적인 실행방법 즉 ‘워딩’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그리고 아직까지(27일 11시 30분 기준)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급조된 회담에 대한 성명이 없었을 뿐더러 전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에서 CVID를 어떻게 진행할 건지 들은 적이 없다.

이렇듯 이날 문 대통령의 입장 전문엔 ‘평화’, ‘판문점 선언’, ‘완전한 비핵화’, ‘전쟁 대립 역사 청산’ 등 좋은 단어를 썻지만, 실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어떻게 CVID를 이루겠다’는 입장은 빠져있었다.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그에 대한(CVID에 대한 김정은의 입장) 추가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2차 정상 회담을 한 진짜 이유에 대한 의문은 더욱 증폭될 예정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