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거래의 기술’, 하루만에 북한 꼬리 내리고 6.12 미.북 정상회담 갈구하게 만들어

트럼프, ‘거래의 기술’, 하루만에 북한 꼬리 내리고 6.12 미.북 정상회담 갈구하게 만들어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25일(현지 시각), AP통신에 따르면 해군 사관학교 졸업식 참석을 앞두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자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지금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봐야 하지만 (정상회담이) 6월 12일에 열릴 가능성도 있다”면서 “북한이 정상회담 개최를 매우 원하고 있고, 우리도 회담 개최를 원한다”고 했다.

그는 전날 미.북 정상회담을 열지 못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사람들은 게임을 즐기곤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루 만에 태도를 바꾼 것은 김계관 외무성 1부상이 25일(한국 시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정은의) 위임에 따라 담화를 발표한다”며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고 성명 발표를 한 것이 커보인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직설적으로 비난했던 김계관이 태도를 180도 바꾼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계관의 성명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북한으로부터 따뜻하고 생산적인 성명을 받은 것은 매우 좋은 소식”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러한 북한의 행보가 어디로 흘러갈지, 장기적으로 번영과 평화를 가져다줄지 지켜볼 것”이라며 “기다리다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