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의 말’ 청와대의 오역일까 아닐까?

‘트럼프 대통령의 말’ 청와대의 오역일까 아닐까?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대한민국 청와대

출처 – 대한민국 청와대

24일,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And I don’t have to hear the translation because I’m sure I’ve heard it before(통역을 들을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전에 들은 말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를 두고 회담을 취재한 청와대 ‘풀(pool) 취재단’이 “통역이 필요 없겠다. 왜냐하면 좋은 말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번역해 오역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현지시각), 한미 정상은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각료, 참모들의 배석이 없는 단독정상회담 중 12시 10분경부터 12시 35분까지 양국 기자들에게 북한 문제를 비롯해 다양한 현안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질의 응답 말미, 한국 기자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국말로 ‘미북정상회담 및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을 물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북한 태도 변화 때문에 북미 정상회담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걱정하는 것이 있는데, 북미 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제대로 열릴 것이라고 확신한다. 저의 역할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중재를 하는 입장이라기보다는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서, 또 그것이 한반도와 대한민국 운명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미국과 함께 긴밀하게 공조하고 협력하는 관계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오역 논란은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서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발언을 마치자 “And I don’t have to hear the translation because I’m sure I’ve heard it before”라고 했다. 이를 직역하면 “통역을 들을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전에 들은 말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이다”가 된다.

그런데 이를두고 청와대 ‘풀(pool) 취재단’이 정리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통역이 필요 없겠다. 왜냐하면 좋은 말일 것이기 때문”이라고 번역했다. 원문에 없는 ‘좋은 말’이라는 표현은 넣은 것이다.

조선일보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좋은 말이니 들을 필요가 없다’는 취지로 해석할 수 있는지 통번역가들에게 직접 확인했다.

대기업 고위 임원의 통역을 전문으로 하는 황모 통역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엔 ‘좋은 말’이라는 표현이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 이슈에 대해 같은 의견을 계속 나눠왔기 때문에 ‘무슨 대답을 했을지 아니까 안들어도 된다” 정도로는 의역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모 통역사도 “전에도 분명히 들어본 이야기라서 굳이 통역을 해주지 않아도 된다고 농담한 정도로는 의역할 수 있겠지만, ‘좋은 말’이라고 번역한 것은 과하다”고 지적했다.

결론은 좋은 말을 넣는 건 제대로된 번역이 아니며, 문맥상 그렇게 해석될 수 없다는 것이 팩트체크 결과다. 그리고 청와대의 해명처럼 앞에 분위기가 좋았으니 뒤에 그런말했지 않았겠느냐하는 주관적인 해석도 사실상 앞에선 문재인 대통령만 웃고 있었을 뿐 시종일관 무거운 주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