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참사] 트럼프, “전에 들은 말일 거 같으니 (문 대통령 말을) 통역으로 들을 필요가 없다.”

[외교참사] 트럼프, “전에 들은 말일 거 같으니 (문 대통령 말을) 통역으로 들을 필요가 없다.”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pixabay

출처 – pixabay

 

지난 22일(현지시각), 한.미 정상회담 중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 말은 전에 들은 말일테니 통역할 필요없다”고 하는 등, 여러차례 외교적 결례를 보여 논란 중인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대응이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다.

 

-문 대통령 옆에 있었지만, 마치 ‘투명인간’처럼 여긴 트럼프 대통령

이날 한.미 취재진과 백악관 등에 따르면, 한미 정상은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각료·참모들의 배석이 없는 단독정상회담 중 12시 10~ 12시 35분까지 사전에 협의한 단독회담 예정종료 시간을 훌쩍 넘긴 시간이 되도록 양국 취재기자들에게 북한 문제를 비롯해 미국내 현안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이 끝난 직후 한 기자가 영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해 얼마나 진지하다고 보는가”라고 묻자 “그는 매우 진지하다”라는 취지로 예상보다 길게 답했다.

 

- 쉼 없는 질문 공세, 정상회담이 아닌 트럼프 기자 회견장.

이뿐만이 아니다. 또다른 백악관 기자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북 정상회담(the summit)이 (정말) 열리느냐”라고 물었다. 그런데 양국 정부 관계자 중 누군가 기자들의 질문을 제지하는 것을 말렸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잠깐만, 계속하라(One second. Go ahead. Go ahead, John.)”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질문을 끝까지 다 듣고나서 “우리가 원하는 특정한 조건을 얻을 수 없다면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갖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 때부터 정상회담이 열린 백악관 오벌오피스는 완전히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장으로 변했다. 백악관 기자들은 “비핵화가 어떻게 실현될 수 있는가”, “김정은과 대화해본 적이 있는가”, “김정은을 믿는가”라는 질문을 쏟아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답해줬다.

심지어 “중국과의 무역 관련 회담에 대해 새로운 이야기를 해달라. (중국기업) ZTE 관련 사항이 있는가”라는 미국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짧게 답했다. 통상 등 북한 비핵화, 한미관계 외의 질문이 계속되려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제서야 “문 대통령이 여기 있는데, 그는 이 질문을 원하지 않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후 우리측 기자가 영어로 “북한 문제와 비핵화 이슈를 푸는 데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 역할에 대해 얼마나 신뢰하고 있나”라고 묻고나서야 질의응답은 다시 북한 비핵화 관련 주제로 돌아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에도 기자들에게 문답을 14회나 더 이어갔다. 한국 기자와의 문답은 총 2회에 불과했다.

 

- 트럼프 “전에 들은 말일 거 같으니 (문 대통령 말을) 통역으로 들을 필요가 없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한국 기자의 마지막 한국어 문답은 아예 영어 통역을 듣지도 않았다. 12시 40분경, 트럼프 대통령이 ZTE 관련 질문을 더 듣고 이에 대해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고맙다”는 말을 반복하면서 취재진과 문답을 마치려고 했다.

이 시점에서 한 기자가 우리말로 문 대통령에게 ‘미북정상회담 및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을 물었다. 문 대통령이 이에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제대로 열릴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저의 역할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중재를 하는 그런 입장이라기보다는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서 미국과 함께 긴밀하게 공조하고 협력하는 관계”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 문답은 영어로 통역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에 들은 말일 거 같으니 (문 대통령 말을) 통역으로 들을 필요가 없다(And I don’t have to hear the translation because I’m sure I’ve heard it before)”고 말한 뒤 웃었고, ‘사실상 기자회견’은 끝이 났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관련 일부 전문가들은 ‘외교 참사’라고 지적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