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드루킹, 15차례 이상 만나, 드루킹 국회 들락날락

김경수-드루킹, 15차례 이상 만나, 드루킹 국회 들락날락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vi meo.com

출처 – vi meo.com

 

22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경찰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드루킹’ 김동원(49·구속 기소)씨와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소속 회원이 지난 2년간 15차례 이상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 김경수-드루킹, 실제 만난 횟수 더 많을 수도… 김경수 후보 측과 약속된 만남.

경찰은 드루킹 등 경공모 회원이 지난 2015년 3월부터 지난 3월까지 국회 의원회관을 출입한 기록을 국회 사무처로부터 제출받아 조사 중이다. 이 기록에는 드루킹 본인이 김 후보가 국회의원에 당선된 2016년 4월 이후 약 5회에 걸쳐 김경수 후보 사무실을 찾은 것으로 돼 있다. 드루킹을 포함한 경공모 회원 3명이 의원회관을 출입한 내역은 총 15차례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복수의 방문자가 동시에 사무실을 찾았을 경우 각각 별개 방문으로 계산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김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2016년 중반(첫 만남)’ ‘대선을 치르고 얼마 있다가’ ‘올해 2월까지(최종 만남)’ 드루킹 등이 의원회관으로 찾아왔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김 후보는 ‘의원회관에서는 드루킹을 세 차례 만났나’는 질문에는 “명확하지는 않은데 2~3차례”라며 “그렇게 횟수로는 확정 짓지 말아 달라”고 했었다. 드루킹 등은 의원회관 출입 시 적게 돼 있는 ‘방문 목적’에는 아무 내용도 기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정황으로 미루어 볼 때 김경수 후보 측과 약속을 해놨던 것으로 해석된다.

 

- 의원회관은 한 번 건물에 출입한 이후 다른 국회의원 사무실도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어…이 부분 경찰 수사 필요.

국회 출입 자료에는 드루킹이 김 후보 사무실 외에 다른 여당 의원 사무실을 찾은 기록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야권에선 드루킹이 다른 여당 의원들을 만났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야당 관계자는 “의원회관은 한 번 건물에 출입한 이후에는 어떤 사무실도 자유롭게 들어갈 수 있는 구조”라며 “이 부분에 대한 경찰 수사도 필요하다”고 했다.

또 야권에선 민정수석실이 지난 4월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이 드루킹을 네 차례 만나 돈을 받은 사실을 알고도 ‘별문제가 없다’며 덮고 넘어갔다는 것에 대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권력 핵심의 연루 사실을 미리 알고도 축소, 은폐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