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옥중서신, “김경수와 거짓말탐지기로 대질심문 해달라”

드루킹 옥중서신, “김경수와 거짓말탐지기로 대질심문 해달라”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vi meo.com

출처 – vi meo.com

17일,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핵심 인물인 ‘드루킹’ 김동원 씨는(이하 드루킹)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과의 거래가 담긴 편지를 조선일보를 통해 공개했다.

드루킹이 쓴 편지 전반부엔 김 의원의 지시로 시작된 댓글조작 과정을 하나씩 적었고, 중반부엔 김 의원과의 어긋난 관계를, 그리고 말미엔 검찰의 수사 부당성을 지적하며, 거짓말탐지기로 김 전 의원과 대질심문까지 제안할 만큼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피력했다.

편지에 그는 “2016년 10월 파주의 제(드루킹) 사무실로 찾아온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매크로(댓글 조작 프로그램)’를 직접 보여줬다”며 “(댓글 작업을) 허락해 달라고 하자, 고개를 끄덕였다”고 했다.

이어 댓글 작업 프로그램을 시연하자 김 전 의원이 “뭘 이런 걸 보여주고 그러나, 그냥 알아서 하지”라고 했다며 “(김 전 의원이) 흔적만은 남기지 않으려고 애썼다”고 했다. 드루킹의 예상대로 앞서 경찰 조사에서 김 전 의원은 “김씨 일당의 댓글 조작 사실을 몰랐다”고 했다. 하지만 드루킹은 “여러 명이 목격하였으므로 발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적었다.

또 기사에 댓글을 달고 추천 수를 높이는 작업을 매일 김 전 의원에게 보고했다고 했다. 그는 “(댓글) 작업한 기사 목록을 김 전 의원에게 ‘텔레그램(보안 메신저)’ 비밀방으로 일일보고 했고, 김 전 의원이 매일, 적어도 저녁 11시에 확인했다”는 것이다. 그는 김 전 의원이 보고된 기사의 댓글이 베스트로 되어 있지 않으면 왜 그런지 이유를 되물어 오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사건과 대통령 탄핵 사건을 거치면서 우리 관계는 자연스럽게 대선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그리고 그는 인사 문제와 관련해 김 전 의원이 자신을 속였다고 했다. 그는 작년 4월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후 선거를 도운 공으로 ‘문재인 선대위’에 측근 두 명을 추천했으나 한 명만 들어갔다고 했다. 들어가지 못한 한 명에 대해 김 전 의원 측은 작년 9월 오사카 총영사직을 제안했지만 이미 그해 5월 오사카 총영사 내정자가 따로 있었다는 것을 나중에 알았다는 것이다. 그는 “(김 전 의원은) 그해 12월 최종적으로 거절 통보를 했는데 결국 7개월간 나를 속이고 농락한 것”이라고 했다.

드루킹은 검찰의 수사 축소 의혹도 제기했다. 지난 14일 한 검사가 조사실에 들어와 ‘김경수와 관련된 진술은 빼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그는 “최근 며칠 사이 검찰의 태도 변화는 특검은 무용지물이며 검찰에서는 아무것도 밝혀낼 수 없을 뿐 아니라 모든 죄를 저와 경공모(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에 뒤집어씌워 종결하려 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거짓말탐지기로 검사해도 좋고, 김 전 의원과 대질심문도 원한다”고 했다. “이 사건 최종 책임자인 김 전 의원도 함께 법정에 서서 죗값을 치르기를 권한다”고도 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