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에게 경고? 핵 포기 강요 말라!?

북한, 미국에게 경고? 핵 포기 강요 말라!?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16일, 담화문 발표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김 제1부상은 “북한을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그런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제1부상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관계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회담에 나오는 경우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롯한 미국 고위관리들이 선핵포기 후 보상, 리비아식 핵포기방식, 핵.미사일.생화학무기 완전폐기 등을 밝히고 있는 데 대해 김 제1부상은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북한은 이미 한반도 비핵화 용의를 표명했고 이를 위해서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선결조건이라는 점을 수 차례에 걸쳐 천명했다”며, “미국의 체제안전보장조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제1부상은 “북한은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이날 ‘맥스선더’ 훈련 등의 이유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개최키로 한 남북 고위급회담 중지를 통보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