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여론조사 왜곡 심각, “정말 민심이 그런지 확인해 보자”

홍준표, 여론조사 왜곡 심각, “정말 민심이 그런지 확인해 보자”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홍준표페이스북

출처 – 홍준표페이스북

 

14일, 6.13지방선거를 한 달여 남겨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북풍 선거에 임하면서 똑같이 엉터리 여론 조사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나는 본다”며 “정말 민심이 그런지 확인해 보자”고 적으면서 투표 참여를 촉구했다.

이날 홍 대표는 “2004.4. 노무현 탄핵때 총선을 다시 보는 기분”이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홍 대표는 “방송 3사가 하루 17시간씩 탄핵의 부당성만 사흘 집중 방송 하고난 다음 동대문을이 지역구 였던 내 선거구는 선거운동 시작전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14대 58로 지는 것으로 발표된 것으로 한다”며 “그때 영남, 강남을 포함해서 전국에서 우리가 이길수 있는 지역은 거의 없다는 식으로 여론조사가 발표된 것으로 기억한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 여론조사 믿고 그 당시 나는 선거운동을 아예 포기하고 투표 결과를 기다렸는데 투표결과는 내가 당선 되었다”며 “보름만에 여론이 바뀐 것이 아니라 여론 조사가 엉터리 왜곡 조사였던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이번 북풍 선거에 임하면서 똑 같이 엉터리 여론 조사가 기승을 부릴것으로 나는 본다”면서 “벌써부터 자칭 공영방송이 시작을 했으니 트루킹처럼 가짜 나라, 가짜 언론,가짜여론이 판치는 괴벨스 공화국으로 그들은 끌고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홍 대표는 “투표 한번 해봅시다””정말 민심이 그런지 확인해 봅시다”라고 적으면서 투표참여를 촉구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