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 ‘찬성 54%’, ‘반대 24%’…특검도입 ‘시급’

드루킹 특검 ‘찬성 54%’, ‘반대 24%’…특검도입 ‘시급’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더불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인 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8~10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댓글 조작 사건에 특검을 도입해 수사하자는 주장에 대한 찬반을 물은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54%가 ‘찬성’, 24%는 ‘반대’했으며 23%는 의견을 유보했다.

성, 연령, 지역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특검 도입 찬성이 우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찬 43%-반 34%), 이념성향 진보층(47%-38%) 등에서는 찬반 격차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았다.

지난달 24~26일 조사에서는 특검 도입 찬성 55%, 반대 26%였다. 인터넷 뉴스 댓글이 여론 형성에 긍정ㆍ부정 어느 쪽으로든 영향을 준다고 보는 사람 중에서는 특검 도입 찬성이 60% 내외로 반대(25% 내외)보다 많았고, 별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보는 사람 중에서는 특검 찬반이 각각 41%로 팽팽했다.

이에 한국갤럽 관계자는 “현시점 특검 도입 찬성이 우세한 것은 일반 국민 입장에서 평소 즐겨보던 인터넷 뉴스 댓글을 과연 누가 어떻게 조작해왔는지 철저한 수사와 규명을 바란다는 의미로 해석된다”며 “현재 진행 중인 검경의 최종 수사 결과가 미흡하다면 특검 도입 요구는 더 커질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지난달 23일 ‘드루킹 특검법안’을 공동 발의한 상태고, 3일부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단식을 계속하고 있는 상태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특검도입 찬성이 54% 반대가 24% 나머지 23%는 입장을 유보한 결과를 미루어 볼 때 특검도입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0일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이며 응답률은 1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출처 - 한국갤럽

출처 – 한국갤럽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