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조작] 문재인 캠프, 드루킹 손발이 척척? 안철수 조폭, 안철수 차떼기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 1, 2위!

[대선조작] 문재인 캠프, 드루킹 손발이 척척? 안철수 조폭, 안철수 차떼기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 1, 2위!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곽상도 의원실

출처 – 곽상도 의원실

 

9일,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인 일명 ‘드루킹 사건’의 주범인 ‘드루킹’ 김모(49)씨 일당이 지난해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의 논평을 다룬 기사에 댓글을 선점하고 실시간 검색어 순위까지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 대선당시 문재인이 안철수에 여론조사 지지율 뒤지자, 문재인 캠프서 논평 후 기사화

문제의 기사는 문재인 후보 캠프의 공보단장인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낸 논평인 ‘안철수 후보는 차떼기 동원의 실상을 밝혀라. 조폭과도 손잡는 게 안 후보의 미래인가’였다.

이날 곽 의원은 “드루킹 일당이 지난해 대선에서 어떻게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조작했는지 등을 알 수 있는 증거가 있다”며 관련 자료를 공개했다.

 

- 드루킹, ‘안철수 조폭 관련 기사’에 텔레그램으로 댓글조작 지시

이어 “드루킹 일당은 지난해 4월 6일 오전 11시 23분 텔레그램 비공개 채팅창에 문 후보 캠프의 논평을 다룬 기사의 주소(URL)를 올리고, ‘베스트 댓글’ 작업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4월 6일은 여론조사 결과 대선주자 3자 대결에서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박빙이라는 한 언론기관의 여론조사 결과 나온 날”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이 기사에서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댓글은 ‘차떼기 당하고 하는 짓이 똑같다’, ‘안철수 검증 제대로 해보자’, ‘차떼기 안철수 낡은정치’ 등이었다”고 덧붙였다.

 

- 드루킹의 주문대로 실시간 검색어 1위 안철수 조폭, 2위 차떼기 나란히 차지해

특히 곽 의원은 “드루킹 일당이 지난해 4월 6일 오후 2시 56분에 경공모 핵심 멤버들에게 ‘네이버에 검색창 접속해서 안철수 조폭·차떼기 키워드로 지금부터 10분간 검색해 달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4월 6일 오후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자료를 확인해보니 오후 4시 기준 1위가 ‘안철수 조폭’, 2위가 ‘차떼기’였다”며 “이후 드루킹이 경공모 회원들과 공모해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엎치락뒤치락하듯 손쉽게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대선 한 달 전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가 안 후보에게 밀리자 민주당이 논평을 냈고, 이를 기사화한 것에 댓글 작업과 실시간 검색어 순위 조작 지시가 내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 언론에 보도된 건 사건 발생 2주 뒤, 포럼에서 사진 찍은 것과 지지했다는 것을 합쳐 뭔가가 있다고 의혹 부풀려…

앞서 2017.3.24에 불거진 안철수 조폭에 대한 의혹은 정당한 의혹 제기보단 ‘트집잡기’라며 당시 국민의당은 반박했고, 이를 뒷받침 하듯 경찰은 아무 혐의가 없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그 청년들이 조직폭력배인지 아닌지 여부를 떠나 현재까지는 범죄와의 연관성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고 실제 조사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했다.

왜냐하면 포럼 자체가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한 데 조폭이든 살인마든 어느 누가 참석했든 조사할 명목이 성립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당시 국민의당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명확히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전북도당 관계자는 “설령 조직폭력배가 맞고 우리가 그 사실을 알았다면 포럼에 참석하도록 했겠느냐”고 반문하며 “포럼은 열린 장이어서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곽상도 의원실

출처 – 곽상도 의원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