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재신청, 법원이 이번엔 기각 어려울 것

경찰,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재신청, 법원이 이번엔 기각 어려울 것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vi meo.com

출처 – vi meo.com

 

9일, 서울지방경찰청은 드루킹 최측근 인사가 보내준 파일들을 정밀 분석한 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에 대한 통신영장 및 금융계좌 압수수색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경찰은 김 후보에게 전달할 명목으로 돈을 낸 경공모 회원 200여 명을 전수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최근 경찰은 드루킹 최측근 인사의 신병 확보를 위해 체포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에 경찰이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자 최측근이 경공모 활동의 세세한 부분까지 기재된 파일 등을 임의 제출해 이를 토대로 수사가 진행 중이다.

한 모 전 보좌관에게 흘러간 500만원의 전달 경로와 관련, 경찰은 “경공모 회원인 ‘성원’이 지난해 9월 말 경기도 고양의 한 참치집에서 드루킹·파로스 등과 함께 있는 자리에서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특히 “성원 등은 조사 과정에서 ‘일본 오사카 총영사 직에 대한 인사청탁 건의 진행 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며 돈을 줬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번 경찰이 고려중인 김 의원 압수수색 재신청에 대해 한 부장판사 출신의 대형로펌 변호사는 “구체적인 모금 액수와 명단, 김 후보에게 전달됐다는 간접 진술이 있다면 계좌추적 영장 청구와 발부 요건은 충족한 셈”이라고 말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