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박원순이 시민단체 후원하는 것과 재벌의 일감 몰아주기가 뭐가 다른가?”

안철수, “박원순이 시민단체 후원하는 것과 재벌의 일감 몰아주기가 뭐가 다른가?”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출처 – 안철수 페이스북

 

8일, 서울 종로구 ‘미래 캠프’ 기자회견 자리에서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해 “박 시장은 서울시를 통해 시민단체를 후원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그들만의 리그, 특혜 리그이다. 재벌이 자녀에게 자회사를 만들어주고 일감을 몰아주듯이 박 시장은 그와 친분있는 분들에게 일감을 몰아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안 후보는 “7년도 모자라 서울을 앞으로 4년 더, 총 11년이나 방치할 수는 없다”면서 “시장께서는 스스로 그만두실 시기를 놓친 것은 아닌가”라고 7가지 공개질문을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안 후보는 “미세먼지 관련해서, 시장의 책무와 책임을 저버린 것 아닌가”라면서 박 시장이 방임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의 합계출산율·실업율 등을 들어 무능한 박 시장이 시장직을 그만뒀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구의역 사고 등을 들어 “비용 절감을 위해 안전에 눈 감는 서울경영을 하신 게 아닌가”라고 물었고, “공공임대주택과 서울시 채무와 관련해서 진실을 밝히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박 시장은 저출산 고령화, 청년실업과 주거, 강남북 격차, 미세먼지 문제, 미래성장동력 창출 등 서울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어떤 성과도 내지 못했다”며 “지난 7년 간 박 시장의 서울시정은 눈먼 돈을 고인 물에 푸는 것으로 요약된다”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이번 주부터 일주일에 2회씩 총 10차례에 걸쳐 서울시정의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기로 했다. 안 후보는 박 시장을 향해 “이번에도 만약 답이 없다면 모두 잘못된 것임을 인정하는 것으로 알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이 그나마 잘한 게 있다면 어떤 것인가’라는 질문에 안 후보는 “무수하게 작은 일들을 많이 하셨다. 나름 평가한다면 그 중 학교 화장실 개선사업은 참 잘한 일이라고 평가한다. 그 일은 좀 더 투자하고 속도를 내서 빠르게 완결짓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선관위에서의 선거 실명제 요청으로 인해 선거운동기간(2018. 5. 31. ~ 6. 12.) 중에는 댓글 기능을 비활성화합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