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보좌관에게 500만원 줬다.”

드루킹,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보좌관에게 500만원 줬다.”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vi meo.com

출처 – vi meo.com

 

8일, 서울지방경찰청은 “금전거래에 관여한 드루킹 일당 핵심인사 3명이 공통적으로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해 김 의원 보좌관 한씨에게 돈을 건넸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금전거래가 이뤄진 것은 대선 이후인 지난해 9월 25일 경기 고양시에 있는 한 참치 음식점에서다. 드루킹을 포함한 일당 3명은 이 자리에서 흰 봉투에 넣은 500만원을 한씨에게 건넸다.

이들은 현금뿐만 아니라 전자담배 기계가 든 상자도 빨간색 손가방(파우치)에 넣어서 전달했다고 한다. 한씨도 경찰조사에서 “민원 편의를 봐달라는 목적으로 (내게) 돈을 줬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각에선 드루킹 일당과 박 보좌관이 순순히 인정하는 이유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수사의 불씨가 번지기 전에 미리 차단하려 하는 게 아니냔 반응도 나오고 있어 앞으로 경찰의 수사 향방보다, 특검 발의 가능성에 더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