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렌 버핏: 무역전쟁 크게 걱정하지 않아

워렌 버핏: 무역전쟁 크게 걱정하지 않아

Posted by 기자(bizchunbo@gmail.com) on in
출처 - CNN 뉴스  (워렌 버핏 무역 전쟁 걱정하지 않아)

출처 – CNN 뉴스
(워렌 버핏 무역 전쟁 걱정하지 않아)

현지시각 5월 5일, CNN 뉴스에서는 “워렌 버핏은 비록 미국과 중국의 다른 무역 입장 주목하고 있지만 관계에 있어선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버핏은 “우리는 눈에 띄는 정도의 무역을 중국과 해왔다.”라며 ” 우리는 서로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앞으로 다른 나라와의 무역도 의견 차이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세계 발전이 의존하는 경향이 너무 큰 사건이다. 이 길은 발전을 위해 필연적으로 가야한다.”고 했다.

사실 버핏은 중국에 많은 관심을 두고있다. 그의 Berkshire는 BYD(자동차 회사), 애플, GM,코카콜라,GM의 대량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이 회사들은 아시아 국가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Berkshire의 주식은 현재 1월에 비해 2% 하락했다. 하지만 버핏은 ” 이 현상은 세계 무역이 WIN-WIN하고 있다는 중거다”며” 나는 미국과 중국이 극도로 어리석은 일들을 저지르리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주에 미국 고위 무역 관계자들과 중국 경제 대표들은 ‘무역전쟁’완화를 위해 베이징에서 회의를 가질 것이다.

쌍방은 이틀간 회의를 통해 진척을 가져올 것을 예상하고 있다. 중국 씬화신문(XINHUA)의 보도에 의하면 우리는 “상대적으로 큰 차이가 있는 사안”이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는 ” 중국 대표와의 회의는 결과를 확증할 것이다”며 “중국이 미국과 무역 전쟁에서의 버릇이 없는 태도를 가지는 것은 매우 힘든 점이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초, 미국이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를 인상한 사건은 ‘무역전쟁’을 고조시켰다.

버핏의 오랜 사업자 찰리 멍거(Charlie Munger )는 “사실 세계 무역 규칙이 미국 생산자들에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불리했다.”며 “도널드 트럼프가 옳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버핏은 세계 무역은 미국인의 원대한 목표에 큰 이익을 가져다줄 것이다며 미국 정부는 대중 특히는 세계 무역에 때문에 직업을 잃을 위험이 존재하는 사람들과 대화해야 한다고 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