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민병두)뻔뻔함에도 두께가 있다면 1등 할 것” #미투운동이 식자 다시 나타난 전병두

전희경 “(민병두)뻔뻔함에도 두께가 있다면 1등 할 것” #미투운동이 식자 다시 나타난 전병두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전희경 페이스북

출처 – 전희경 페이스북

4일, #미투운동으로 인해 불거진 성추행 의혹에 연루돼 국회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던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 사퇴 의사를 철회한 것에 대해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뻔뻔함에도 두께가 있다면 1등 할 것”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이어 전 의원은 “실로 엄청난 정권이다. 이 정권 면면은 온통 어쩌면 이렇나”라며 “노래방 성추행 불거지자 세상없는 도덕군자 행세하며 의원직 사퇴를 하겠다던 민병두는 의원직 사퇴를 철회하고 두달치 급여는 사회 환원한다고 한다. 그러니까 미투 기사를 의원직 사퇴 기사로 온통 덮어버리는 놀라운 위기대응 필살기를 보여주신 건가”라고 질타했다.

또 그는 “두 달간 숨죽였다가 ‘정상회담이다’, ‘드루킹이다’, ‘지방선거다’ 하니까 기회는 이때다 싶나. 누구의 뜻을 쫒아 뭐를 하신다고? 유권자의 뜻을 쫒아 사퇴철회? 이 행태는 그냥 버티며 날아오는 돌을 맞은 것보다 질이 더 나쁘다”며 “게다가 사회환원이라…천사의 날개까지 다시겠다니. 뻔뻔함에도 두께가 있다면 1등 하실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민병두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당과 유권자의 뜻에 따라 사직을 철회한다”며 “두달치 세비는 전액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어제 지역구민 6539분이 뜻을 모아 의원직 사퇴 철회를 요구했다”며 “‘국회의원을 선출하고, 심판하거나 그만두게 하는 것은 유권자의 몫이다. 넘어지거나 무너졌을 때 다시 일으켜 세우는 책임도 유권자들에게 있다’는 말씀을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지난 3월 10일, 민 의원은 #미투운동으로 성추행 의혹에 휩싸이자 바로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사직서를 냈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