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장관, “북한 핵 영구적이고, 검증할 수 있고,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겠다”

폼페이오 장관, “북한 핵 영구적이고, 검증할 수 있고,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 폐기하겠다”

Posted by 기자(nationnews@naver.com) on in
출처 - standard.ci.uk

출처 – standard.ci.uk

 

2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공식 취임식 자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핵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때”라며 “나쁜 합의는 선택지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 협상의) 시작단계에 있고 결과는 불분명하다”면서도 “한 가지 확실한 점은 이 행정부가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핵 문제를 완전히 해결할 때까지 눈을 부릅뜨고 지켜보고 있다”고 하면서 북핵 해결을 향한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리고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곧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것”이라며 “한반도 역사의 방향을 바꿀 전례 없는 기회”라고 밝혔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비핵화 방법으로 미국이 그간 이야기해온 ‘CVID’ 대신 ‘PVID’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그는 “북한의 대량 파괴무기 프로그램을 영구적(permanent)이고 검증할 수 있고(verifiable) 돌이킬 수 없는 방식으로(irreverisble) 폐기하겠다(dismantling)”고 말했다. CVID의 ‘완전한(complete)’대신 ‘영구적인(permanent)’을 넣은 것으로 외교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아이모바일 관련 뉴스